연재물명
  • 무심이병욱
    나는 김범수의 `하루`를 좋아한다. 휘성의 `안 되나요`도 좋아한다. 외국의 여러 가수들이 즐겨부르는 `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` 도 아주 좋아한다. 그런데 나도 모르게 몇 달 간 한 번도 이런 좋아하는 노래들을 잊고 지냈음을 깨달았다. 날씨뿐만 아니라 내 감성 또한 가물어 있었다는 놀라운 사실. 말라붙은 감성의 바닥에 다시 샘물이 고여야 할 것 같다.
  • 연재 카테고리 :기타 재미있고 유익한 글
  • 연재 기간 :
    2016-12-31 부터 1년 이상
  • 연재 업데이트 : 3 일 마다

무심 이병욱의 독자 게시판


http://story.aladin.co.kr/greetings

6월 추천 2 | 조회 553 2017-06-25
무심포토 - 가뭄 추천 4 | 조회 42 2017-06-25
목숨의 두 가지 모습 추천 5 | 조회 235 2017-05-25
말맛 2 추천 2 | 조회 345 2017-05-03
야성과 문화 추천 8 | 조회 232 2017-04-27
잔점박이 물범 추천 3 | 조회 181 2017-04-17
결혼식 소고(小考) 추천 3 | 조회 190 2017-04-08
유관순 열사 추천 8 | 조회 104 2017-04-01
자가용차댓수가 도를 넘었다 추천 3 | 조회 93 2017-03-31
세월호 목격(目擊) 추천 3 | 조회 92 2017-03-30
잡초-포토 추천 3 | 조회 106 2017-03-24
착한 낙지? 추천 5 | 조회 87 2017-03-22
세월호 인양 추천 8 | 조회 80 2017-03-21
황량한 3월 봄 풍경 추천 3 | 조회 121 2017-03-17
풍력발전기 추천 7 | 조회 111 2017-03-16
카스테라 추천 9 | 조회 103 2017-03-15
근육기억 추천 5 | 조회 99 2017-03-14
포장마차 추천 1 | 조회 64 2017-03-13
산 하나가 사라지다 추천 6 | 조회 78 2017-03-12
외신(外信) 추천 3 | 조회 83 2017-03-11
갑자기 드는 의문 추천 7 | 조회 95 2017-03-09
영화관 라운지의 약사 추천 8 | 조회 90 2017-03-08
봄,대룡산 추천 3 | 조회 73 2017-03-07
추천 3 | 조회 97 2017-03-05
눈은 마음의 창 추천 3 | 조회 110 2017-03-03